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

motte : 몼

2020. 5. 18 – 6. 4


기획 | 임솔몬
주관 | MIA
큐레이터 | 이동훈
그래픽, 마케팅 기획 | 오선영
공간, 제작 기획 | 박다혜, 조혜진, Yun.D
장소 | 온수공간 1-3F
관람시간 | AM 11 - PM 8, 휴관없음 
관람비용 | 5,000원 (아트카페, 음료 포함)



임솔몬 작가의 기획 개인전 《몼》
‘몼’ 이라는 글자를 종이에 쓰고, 그 가운데를 가로지르는 세로 선을 그은 후, 두 개로 나뉘어진 ㅁ 속에 사람의 얼굴을 그려보자. 오타처럼 보였던 글자는 두 사람이 포옹하고 있는 따뜻한 모습으로 보이기 시작한다. 이번 전시의 제목이기도 한 ‘몼’ 은 임솔몬 작가가 지향하고자 하는 예술의 태도를 고스란히 담고 있다. 작가의 작품 세계에서 ‘사람’은 가장 핵심적인 요소이다. 그는 평면, 영상, 퍼포먼스 등 매체 구분에 얽매이지 않는 폭 넓은 표현방식을 통해 사람간의 관계 혹은 사람 그 자체를 작업의 주제로서 끊임없이 탐구해 왔다. 
이번 전시는 이렇듯 작가가 다양한 방식으로 견지해왔던 해당 주제에 대한 실천 방식을 보여주는 4개의 세부 섹션으로 이루어진다. 첫 번째 섹션에서는 동시대를 살아가는 타 작가들과 오래도록 함께하기 위한 제안을 담은 아트 카페를 통해 예술의 지속 가능성을 실험한다. 두 번째 섹션에서는 전문 작가들과 일반인들의 협업 작품으로 구성하여 각기 다른 언어를 가진 작가들이 외부의 세계와 어떻게 부딪히고 균형을 이룰 수 있을지에 대해 살펴봄과 동시에 자신만의 목소리로 개입을 시도하는 일반인들에 주목하여 누구든 예술의 실천 주체가 될 수 있음을 이야기한다. 세 번째 섹션에서는 참여 작가들이 교육 자와 학생을 동시에 경험해 보도록 하는 퍼포먼스를 통해 그들의 관점과 태도를 상호 교류하도록 요청하며 이를 통한 새로운 예술 교육 모델을 실험한다. 마지막 섹션에서는 작품의 주체인 작가 스스로가 전시장을 체험하는 것이 중요함을 이야기하는 실천적 루틴을 담은 공간을 보여준다. 
작가는 본인의 예술을 장난감에 비유한다. 스스로가 그 장난감으로 원하는 만큼 놀아야…
표시할 글이 없습니다.